컨텐츠상세보기

휴가지에서 읽는 철학책
휴가지에서 읽는 철학책
  • 저자<장 루이 시아니> 저
  • 출판사쌤앤파커스
  • 출판일2017-07-20
  • 등록일2017-12-2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4, 누적예약 0

책소개

“드디어 떠나왔다. 한가로움을 얻어낸 이 해변에서 무엇을 할까?”

알랭 드 보통을 뛰어넘는 아름다운 해변의 철학자,

장 루이 시아니가 펼치는 ‘사유’와 ‘삶의 여행



지중해가 낳은 ‘괴짜 철학자’ 장 루이 시아니의 독특한 사유가 담긴 철학책.



학수고대했던 휴가, 드디어 해변에 도착한 우리는 무거운 옷을 훌훌 벗어던져버리듯, 일상에서의 모든 억압과 관념을 다 놓아버릴 수 있다. 그리고 모처럼만에 세상과 격리된 우리 자신의 내면과 극적으로 대면할 수 있다.



이 책의 저자 장 루이 시아니는 “휴가지야말로 거의 완벽하게 철학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말한다. 그는 철학을 통해 삶의 고난을 마주할 수 있고, 스스로의 존재를 이끌 수 있다고 믿는다. 그가 보기에 철학은 자유롭고 행복한 존재로 나아갈 수 있는 궁극적인 삶의 목적이자 기술이다.



이 책은 사유하는 취미와 즐거움을 잃어버린 채, 세상과 타인을 포용하는 법을 잊어가고, 가야 할 방향을 상실한 우리에게 사유와 사색의 문을 활짝 열어준다. 우리가 원하고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 과연 우리 자신은 어떤 존재인지 등이 좀 더 분명해지도록 돕는다. 해변에서 철학한다는 것. 그것은 우리 스스로 ‘재충전’과 ‘재탄생’의 힘을 부여할 것이고, 이는 곧 다시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 좀 더 나은 삶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에너지가 될 것이다.



목차

해변에서의 서문 
떠난다 
그곳에 도착한다 
놀란다 
다시 산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 
현재에 산다 
옷을 벗는다 
자신을 북돋아준다 
높이 올라간다 
스스로에게 묻는다 
명상을 한다 
관조한다 
읽는다 
엽서를 쓴다 
걷는다 
기뻐한다 
웃는다 
소통한다 
사랑한다 
모래 위에서 논다 
환해진다 
햇빛을 받는다 
돌아간다 
햇빛 속의 후기 

겨울을 건너기 위한 책들